2017년 11월20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3일(辛亥)
사회지방자치

“대구·경북, 창조경제 성지되길” 잇단 축사

기사전송 2015-11-29, 21:12:3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단상 오른 사장님 동선따라 동영상 촬영도
제2회 창조경제 대축전 이모저모
올해로 두번째 열린 ‘대구경북 창조경제 대축전’은 훈훈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행사가 열린 지난 17일 한국패션산업센터에선 322석의 관객석을 가득 메우고도 수십명의 관람객들이 선 채로 시상식을 지켜봤다.

대축전의 주제가 박근혜 정부가 내세운 ‘창조경제’ 기조에 맞춘 만큼, 행사에선 창조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표출됐다.

김상섭 대구신문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이 창조경제의 거점이자 혁신의 중심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창조경제의 바람이 불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창조경제의 수도와 황금허리라고 각각 자청하고 있다. 여기에 지역 기업도 동참한다면 대구경북의 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많이 배우고 격려해달라”고 당부했다.

대구신문과 함께 이 행사를 주최, 주관한 주성영 (사)중소기업연구지원센터장은 짧지만 인상적인 인사말을 했다. 주 센터장은 단상에 올라와 “오늘 수상하는 지역 기업들이 세계 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외쳤다. 주 센터장은 이날 시상식이 시작되기 2시간 전부터 레드카펫이 깔린 포토존에서 김상섭 대구시문 사장과 함께 손님들을 맞이하기도 했다. 그는 초대된 손님들에게 악수를 건네며 반갑게 맞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업인들에게 연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권 시장은 축사에서 “이곳은 대구경북 지역 경제의 주역들이 모인 자리다. 기업인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한 해 동안 고생 많으셨다”며 “메르스 여파 등 여러 모로 어려운 상황이었을텐데 정말 고생하셨다. 감사드릴게 참 많다. 내년에는 좀 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불필요한 규제 혁파가 필요하다. 부족하지만 산업에서 기업별 집중적 지원으로 기업 지원 정책을 바꾸려고 한다. 내년에는 복된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뜻깊은 자리에 참석하게 되서 기쁘다. 대구경북이 창조경제의 성지가 되길를 바란다. 또 이 행사가 그 첫시작이 되기를 기원한다. 앞으로 고용 안정 등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본 행사인 시상식에서도 축제의 분위기는 이어졌다. 단상에서 시상식이 열리자 연신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각 기업의 직원들은 기업 대표들을 향해 휴대폰을 꺼내들어 사진을 찍었다. 수상자들이 서로 축하해주는 모습도 연출됐다.

손선우기자 sunwoo@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