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2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일(壬子)
사회지방자치

300㎜ 폭우 맞은 청주…“사실상 인재나 다름없어”

기사전송 2017-07-17, 21:56:1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배수펌프 가동해달라” 요청에
“상부 지시 없다” 이유로 묵살
축사 침수된 뒤 농수로 물 빼
무심천범람
16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무심천변 저지대가 이날 내린 폭우로 불어난 하천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워낙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으니 주택이 침수되고 차량이 빗물에 잠길 수 있었겠다 싶어도 당국이 대응한 걸 보면 절반의 원인은 천재지변이 아닌 인재라고 봅니다”

지난 16일 300㎜ 규모의 물폭탄 수준 비로 침수 피해를 본 청주 복대동의 한 주민은 당국의 늑장 대응에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16일 새벽부터 쏟아진 비로 오전 9시께 청주시 복대동 죽천교 주변 주택이 침수됐고 차량이 빗물에 잠기면서 일대 교통이 마비되는 등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이 일대는 청주에서도 비 피해가 큰 상습 침수 지역으로 꼽힌다.

그 원인이 인재라는 것이 이 지역 주민들의 주장이다.

한 주민은 “도로에 고인 물이 빠지지 않아 주택이 잠기면서 아수라장이 됐는데, 죽천교 수문을 열자 한순간에 물이 빠졌다”며 “청주시의 늑장대응 탓에 피해가 커졌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날 새벽부터 시작해 청주에 290.2㎜의 기습 폭우가 쏟아졌다. 1966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후 1995년 8월 25일(293㎜)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양이다.

특히 오전 7시 10분부터 1시간 동안 91.8㎜의 물폭탄이 떨어졌지만, 이때까지 청주시가 취한 조치는 없었다.

시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하라는 안내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 것은 오전 8시 정각이다. 109.1㎜의 강수량이 기록되고 난 뒤였다. 이 역시 북이면·오창읍에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으니 안전에 주의하라는 휴대전화 문자였다.

이날 청주에서 가장 심한 물난리가 난 복대동·비하동 일대의 위험성을 알리는 안내문자는 이날 오전 내내 단 한 차례도 없었고, 재난방송 역시 오전 10시가 넘어 나갔다.

농업용수 관할 당국의 늑장 대처로 축산농가가 큰 피해를 보기도 했다.

청주 오창 미호천 팔결교 부근 한 축산농민은 새끼오리 1만6천마리를 사흘 전 입식했으나 모두 폐사했다.

축사에 물이 잠길까 봐 애가 탄 이 농민이 16일 오전 6시부터 “축사 인근 농수로의 물이 넘쳐 축사를 덮칠 것 같은데 미호천으로 물을 퍼 올리는 배수펌프를 가동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묵살당했다.

“상부의 지시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농업용수 관할 당국은 비가 소강상태에 들어간 이날 점심때가 돼서야 펌프를 가동, 축사 주변의 물을 뺐다.

기상청도 이날 청주에 쏟아부은 강수량을 예측하는 데 실패했다. 기상청은 지난 16일 오전 4시 30분 충북 중북부 지역에 30∼80㎜의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실제로는 이보다 무려 최고 10배 가까운 290.2㎜의 폭우가 내리면서 이 예보는 한참을 빗나갔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