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23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6월1일(辛亥)
사회지방자치

“최저임금 올랐지만 아직 부족…투쟁 계속”

기사전송 2017-07-17, 22:05:4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지역 노동계, 아쉬움 토로
“1만원 요구 이어가겠다”
대구지역 노동계가 내년도 최저임금 확정에 아쉬움을 나타내며 최저임금 1만원 요구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민노총)는 17일 성명을 통해 “최저임금을 받고 살아가는 500만명의 비정규직 저임금 노동자들의 삶을 생각하면 턱없이 부족하고 아쉬운 결정”이라며 “민노총은 최저임금위원회 제도 개선과 함께 인간답게 살기 위한 최저임금 투쟁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노총은 “2018년 최저임금이 7천530원으로 결정됐다고 해서 최저임금 1만원 요구의 정당성과 절박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며 “최저임금 결정 방식 및 구조는 당사자인 저임금 노동자들의 요구와 목소리가 더 많이 반영되는 형태로 개편돼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과 공익위원들은 가이드라인 상한선을 노동자 위원들에게 공개하고 하한선을 사용자 위원들에게 공개한 뒤, 최저 입찰가를 낙찰하듯 요구안을 내도록 압박했다”며 “결국 대통령의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 실현을 위해 노동자 위원들에게 들러리가 되길 강요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