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2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일(壬子)
경북경주

1920년대 촬영 문화재 사진자료 첫 공개 전시

기사전송 2017-08-15, 20:39: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서
원원사지발굴모습
일본인 노세 우시조가 1920년대에 촬영한 원원사지 발굴 장면.
1920년대 우리 문화재를 촬영한 미공개 사진자료가 경주에서 최초로 공개 전시된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90년 전 흑백사진에 담긴 우리문화재’전을 다음달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간 엑스포 문화센터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경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국외문화재연구원과 경주학연구원,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주관하는 전시에는 일제 강점기 건축·고고학자인 노세 우시조(能勢丑三, 1889~1954)가 1920년대 경주를 중심으로 직접 촬영한 우리문화재의 유리건판 사진들을 출력해 최초로 공개한다.

노세 우시조가 촬영한 700여 장의 유리건판 디지털 사진 중 엄선한 작품으로 경주지역의 원원사터, 황복사터, 감은사지, 신문왕릉, 성덕왕릉, 헌덕왕릉 등의 당시 사진 78점과 예천 개심사, 구례 화엄사, 개성 고려왕릉 사진 9점 등 87점이다.

노세 우시조는 1926년 경주 서봉총 발굴현장을 찾은 스웨덴 황태자 구스타프 아돌프의 수행단 일원으로 처음 경주를 방문했다. 그는 경주의 문화유산, 특히 십이지신상에 매료

교토대학 고고학연구실에 근무하던 노세 우시조는 생활고를 겪으면서 한국의 십이지상과 경주의 발굴사진을 찍은 유리건판을 유리재생산 업체에 넘기려 했다. 이를 일본의 불교문화재 사진가 오가와 세이요가 창업한 문화재 전문 사진업체 아스카엔이 구매·소장해 오늘에 이르렀다.

전시는 90년 전 우리문화재들을 촬영한 노세 우시조를 조명하고 또 귀중한 문화재 사진이 담긴 건판 필름이 유리컵으로 재생산 될 뻔한 아찔한 순간을 막았던 오가와 세이요와 아스카엔 사진관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경주=이승표기자 jc7556@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