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경제경제일반

“추석 체감경기 작년보다 악화”

기사전송 2017-09-13, 22:06:1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상의, 지역기업 조사
연휴기간 휴무 평균 7일
71% “상여금 지급할 것”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194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추석 경기 동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의 70.1%가 지난해 추석에 비해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반면 비슷하다는 응답은 26.3%, 호전됐다는 응답은 3.6%에 그쳤다.

13일 대구상의에 따르면 업종별로 악화응답 비율은 서비스업이 72.8%로 가장 높았고, 제조업이 68.6%, 건설업이 60% 순으로 나타났다. 체감경기가 악화되었다고 답한 기업의 78.2%가 내수경기 침체 및 수요 감소를 원인으로 답했다.

응답기업의 71%는 이번 명절에 상여금을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으며 기본급의 50%를 지급하겠다는 응답이 31.2%로 가장 많았다. 추석선물을 지급하겠다는 기업도 81.4%였으며, 추석선물로 생활용품(54%)과 식품(33.5%)을 가장 많이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여금이나 추석선물 모두 지급하지 않겠다는 업체는 6.4%에 그쳤다.

한편 30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의 추석연휴 총 10일 중 10일을 모두 쉰다는 기업은 29.6%였고 평균 휴무일은 7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 중 2일 임시공휴일과 6일 대체휴일에 모두 휴무한다는 기업은 41.2%였으며 2일만 휴무하는 기업은 2.6%에 불과했다. 반면 6일만 휴무하는 기업은 33.5%였으며 양일 모두 근무하는 기업도 21.7%로 나타났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