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23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12월7일(乙卯)
어린이 &
어린이어린이기자코너

직접 벼 수확하며 쌀의 소중함을 깨닫다

기사전송 2017-11-22, 21:27:2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경북대사대부설초등 5학년 박소현기자
경북대 사대 부설초등학교는 지난 7일 5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꿈나무 벼사랑 수확체험이 이뤄졌다.

우리학교 학생들은 지난 6월에 심어놨던 벼를 관찰하고 기록하며 지켜봐 왔다. 우리는 ‘언제쯤 이 벼를 수확할수 있을까?’ 라고 생각했었는데 벌써 추수의 계절, 가을이 왔다. 우리는 벼심기를 도와주시고 지도해주신 선생님께 벼에 대한 설명도 듣고, 탈곡기를 이용해 직접 벼도 수확해보는 체험을 했다.

도시에서 체험하기 힘든 벼 수확체험을 해보니 우리가 먹는 쌀 한 톨 한 톨이 정말 소중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벼가 자라는 데에는 정말 오랜 시간과 정성이 필요한 것을 알았다.

또 학교에서는 작은 통에다가 벼를 심었었지만 농촌에서는 큰 논에 벼를 많이 심으면 수확할 때 힘이 많이 들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게다가 현재 농촌에는 일손이 많이 부족하고, 젊은 세대보다는 고령층 세대가 많다보니 농사를 짓기에도 한계가 있을 것 같다.

우리 반 친구들도 열심히 키운 벼인 만큼 느낀 게 많았을 것 같다. 이제부터라도 쌀을 소중히 여기고 밥을 남기지 않는 경사초등 학생이 될 것이라 다짐해 본다.

박소현기자(경북대사대부초 5학년)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