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문화음악.미술

알고 보면 더 재밌다…“오페라 오디세이 신청하세요”

기사전송 2017-10-10, 21:22:3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박쥐·아이다 등 전문가 강의 실시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 접수
(재)대구오페라하우스는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특별행사 중 하나로 ‘오페라 오디세이’를 개최한다.

이번 ‘오페라 오디세이’에서는 축제에 선보이게 될 주요 오페라 작품에 대해서, 그리고 작곡가에 대해서 유명 오페라 전문가들이 알찬 강의를 들려준다.

먼저 이번 축제에서 ‘오페라 콘체르탄테’로 만나게 될 두 작품, 바그너의 ‘방황하는 네덜란드인(Der Fliegende Hollander)’, 그리고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오페레타 ‘박쥐(Die Fledermaus)’를 조명한다.

흔히 바그너의 오페라를 길고 어렵다고 표현하는데,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에서 바그너 오페라의 환상적 특징을 찾아본다. 그리고 또 하나, 너무나 ‘빈(Wien)스러운’ 작곡가로 불리는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대표작 ‘박쥐’를 통해서 19세기 빈을 들여다보는 일도 흥미진진할 것이다. 강사는 영남대학교 작곡과 강의전담교수 정은신이며 강의는16일 오후 2시.

푸치니의 ‘일 트리티코(Il Trittico)’도 살펴본다. 푸치니는 단테의 ‘신곡’에서 영감을 얻어 지옥, 연옥, 천국을 상징하는 세 개의 단막 오페라를 묶어 ‘삼면화’라는 뜻의 ‘일 트리티코’를 선보였는데, 각각 ‘외투’, ‘수녀 안젤리카’, ‘잔니 스키키’라는 작품명을 가지고 있다.

이날 강의에서는 다채로운 방식으로 죽음을 묘사하는 푸치니의 음악세계를 알아보고, 더불어 이 연작에서 가장 유명한 오페라인 ‘잔니 스키키’에 대한 배경지식과 이 작품이 다른 예술에서 어떻게 활용되었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강사는 상명대학교 음악과 특임교수이면서 오페라평론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손수연이며 23일 오후 2시에.

베르디의 가장 인기 있는 대작 오페라 ‘아이다(Aida)’가 빠질 수 없다. 베르디의 ‘아이다’는 당대에 엄청난 파급력을 가졌던 오페라이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푸치니는 ‘아이다’를 보고 감격하여 오페라 작곡가가 되기로 마음먹었으며, 토스카니니는 대타로 ‘아이다’를 지휘해 훗날 거장의 반열에 오르게 되었다는 일화가 있다. 오페라 ‘아이다’를 소개할 강사 김문경은 흔히 2막의 화려한 개선장면에 현혹되어 ‘아이다’의 진실을 놓치는 경우가 더러 있어 안타깝게 여겼다며, 오페라 ‘아이다’의 진실을 찾아가는 강의를 준비하였다고 말했다. 강의는 31일 오후 2시.

대미를 장식할 작품은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Immotal Love)’. 지난 2009년 오페라축제를 통해 소개된 바 있는 창작오페라 ‘원이엄마’가 ‘능소화 하늘꽃’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조명 받게 된 것.

1990년대 안동에서 약 4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되면서 관련된 러브스토리가 세상에 알려지게 됐고 이를 바탕으로 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이 만들어졌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최상무 예술감독이 직접 이 작품의 탄탄한 구성과 숨은 이야기들을 알려주며, 11월 6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 오디세이’는 올해 새롭게 조성된 삼성창조캠퍼스 내에 자리한 대구오페라하우스 아카데미 2층 소극장 카메라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참가신청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에서. 053-666-617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