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문화음악.미술

무대 장치 대신 오케스트라 라이브로 ‘승부’

기사전송 2017-10-11, 21:30:2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 ‘콘서트 형식 오페라’ 2편
17일 ‘방황하는 네덜란드인’
獨 베를린 도이체오퍼와 합작
관현악기로 그린 풍랑 인상적
19일 ‘박쥐’
유럽서 활동중인 음악가 출연
바람둥이 소재 유쾌하게 표현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 두 번째 주 메인프로그램은 두 편의 오페라 콘체르탄테다. 오페라 콘체르탄테는 콘서트 형식의 오페라를 일컫는다. 일반적인 오페라 공연의 무대장치나 의상 없이 콘서트처럼 공연하며 오페라 전곡을 연주한다는 점에서 주요 아리아들만을 뽑아 연주하는 오페라 갈라(gala)와는 확실하게 구분된다. 이때 오케스트라는 오케스트라 피트를 벗어나 무대 위로 올라가며, 그 존재감을 더해준다.

이번 오페라 콘체르탄테는 세계 최고 수준의 독일 베를린 도이치오페라극장의 ‘방황하는 네덜란드인’과 오스트리아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의 ‘박쥐’가 대구국제오페라축제 15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다.

먼저 17일 공연되는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은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독일 베를린 도이체오퍼와 합작무대로 준비한다. 신의 저주를 받아 영원히 바다를 떠돌아야 하는 네덜란드인 선장의 신화적 이야기를 소재로 한 독일작가 하인리히 하이네의 단편소설 ‘폰 슈나벨레보프스키 씨의 회상’을 바탕으로 바그너가 직접 대본을 집필한 이 오페라는 능란한 관현악기의 사용으로 거친 풍랑을 절묘하게 표현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네덜란드 역은 베이스 바리톤 에길스 실린스가, 젠타 역은 소프라노 마티나 벨셴바흐가 맡고 있으며, 토미슬라브 무젝, 라인하르트 하겐, 율리 마리 순달, 그리고 김범진 등 수준급 캐스팅을 선보인다. 마르쿠스 프랑크의 지휘로 디오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위너오페라합창단(합창지휘 김대헌)이 함께한다.

19일에는 오페레타 ‘박쥐’를 만난다. 오페레타는 재미있고 통속적인 소재로 만든, 오페라보다 가벼운 느낌의 희가극이다. ‘박쥐’는 ‘왈츠의 황제’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으로, 바람둥이 남작 아이젠슈타인과 그 친구 팔케박사, 남작의 아내 로잘린데와 하녀 아델레 등의 인물들이 무도회에 참석하면서 펼치는 한바탕 해프닝을 그려 유쾌하다.

이번에 ‘박쥐’를 함께 제작한 오스트리아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은 60년의 긴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오페레타 축제로서, 쌍벽을 이루는 브레겐츠 페스티벌과 마찬가지로 호수 위에서 펼쳐지는 야외축제로도 유명하다.

이번 공연에서는 테너 세바스티안 라인탈러, 소프라노 세바나 살마시, 소프라노 리나트 모리아, 바리톤 페터 에델만 등 독일과 유럽 전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음악가들이 대거 출연해, 수준 높은 오페레타의 세계를 펼쳐낸다. 귀도 만쿠시의 지휘로 디오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위너오페라합창단이 함께한다.

예매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http://www.daeguoperahouse.org)와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 053-666-6170에서. 1~5만원. 053-666-602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