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문화문학출판

이중기 시인, 작가정신문학상 수상

기사전송 2017-02-08, 21:25:4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한국작가회의 대경지회 주관
11일 시인보호구역서 시상식
이중기 시인
한국작가회의 대구경북지회(지회장 김용락·약칭 : 대구경북작가회의)가 주관하고 시상하는 제1회 작가정신문학상 시상식이 11일 오후 4시에 시인보호구역(대구 북구 호암로 40)에서 열린다. 수상자는 시집 ‘영천 아리랑’을 출간한 이중기 시인(60·사진)이다.

작가정신문학상은 한국문학과 지역문단에 탁월한 기여를 한 작품과 작가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대구경북작가회의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올해 처음으로 시상하는 작가정신문학상의 심사위원은 정지창, 이하석, 배창환, 김윤현, 장옥관 등으로 구성됐다. 심사위원들은 첫 수상작으로 이중기 시인의 ‘영천 아리랑’을 선정했다.

수상자인 이중기 시인은 1957년 경북 영천에서 출생하여 현재 영천에서 농사를 지으며 1992년에 등단해 창작과 지역 문화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시집으로 ‘식민지 농부’, ‘숨어서 피는 꽃’, ‘다시 격문을 쓴다’, ‘밥상 위의 안부’, ‘오래된 책’, ‘시월’ 등과 이번에 수상작으로 선정된 ‘영천 아리랑’ 이 있다.

심사를 맡은 이하석 시인은 “영천이라는 지역성을 보편적 정서로 승화시켰다”면서, “지역의 인물과 역사를 드러내는 방식이 개성적이고 독특하여 시적으로 형상화하는데 탁월한 능력이 엿보였다”고 평가했다.

수상자인 이중기 시인은 “서정시라는 이름 아래 음풍농월을 일삼는 문학 행위를 거부해온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해주신 것 같다”며 “시를 삶보다 위에 놓아본 적이 없다. 자칫 선전 선동적으로 보일 수 있는 이른바 ‘농민시’의 유형을 답습하지 않고 지역의 역사 또는 현대사를 시적으로 형상화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070-8862-4530

황인옥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