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23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6월1일(辛亥)
경제부동산

수도권 아파트 입주 러시…주택시장 ‘먹구름’

기사전송 2017-07-16, 21:01:3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올 하반기 물량 9만4천여가구
상반기比 3배…내년은 더 많아
올해 하반기 경기도를 중심으로 새 입주 아파트가 집중되며 수도권 주택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6·19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고공행진 중이지만, 수도권의 일부 새 아파트 단지에는 분양가보다 싼 분양권 매물이 등장했는가 하면 전셋값도 급락한 것이다.

1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경기도 지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9만4천61가구로 올해 상반기(3만3천56가구)의 3배 가까이로 증가한다.

경기도 내에서도 특히 화성시에 입주물량이 집중된다. 동탄2 신도시를 중심으로 올해 하반기에만 1만4천887가구가 입주한다. 이는 상반기(8천824가구)의 2배 수준이다.

상반기 1천345가구 입주에 그쳤던 평택시에는 하반기에만 6천361가구의 입주가 예정돼 있고, 상반기 580가구만 준공했던 시흥시에도 하반기에 1만가구가 넘는 아파트가 입주한다.

상반기에 입주가 없던 파주시와 의정부시에는 하반기에 각각 4천400여가구와 6천여가구가 집들이를 한다. 인천시에는 상반기 입주물량(2천558가구)의 5.5배 수준인 1만4천132가구가 하반기에 입주한다.

이처럼 입주물량이 늘면서 이들 지역의 아파트 매매·전셋값도 약세를 보이는 곳이 적지 않다.

올해 상반기에도 입주가 많았던 화성 동탄신도시의 전셋값은 작년 말 대비 1.59% 하락했다.

최근 공급이 집중됐던 동탄2 신도시는 이보다 낙폭이 더 크다.

매매가격도 하락세다. 화성 동탄신도시의 경우 작년 말 3.3㎡당 매매가격이 911만원이었으나 올해 900만원대가 무너져 7월 현재 882만원으로 내려왔다.

김포시도 작년 말 3.3㎡당 772만원에서 현재 761만원으로 떨어졌다.

동탄2 신도시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입주가 한꺼번에 몰리니 가격이 버텨낼 수 없다”며 “11·3대책 이후 분양권 전매가 전면 금지되면서 전매차익을 노린 투자수요들이 특히 잔금 등을 마련하지 못해 분양가 이하로 매물을 내놓으면서 가격이 하락중”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입주 단지의 시세하락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수도 있다.

문제는 수도권의 입주 폭탄이 올해 하반기로만 그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내년도 전국의 새 아파트 입주물량은 44만여가구로 올해(37만9천여가구)보다 더 많다.

이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입주물량은 총 21만8천678가구로 올해(17만322가구)보다 28.4% 증가한다.

최근 집값 상승이 가팔랐던 서울은 올해 하반기의 입주물량이 총 1만1천364가구로 상반기(1만5천141가구)보다 감소한다. 그러나 내년에는 하반기에만 2만4천여가구가 입주하는 등 준공물량이 올해(2만6천505가구)보다 30% 가까이 늘어난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