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경제경제일반

추석 황금연휴 사상 최대 해외여행객 예상

기사전송 2017-09-13, 21:33:2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상품 예약 작년의 두 배 이상
업계 “110만 명 넘어 설 것”
이번 추석 열흘의 황금연휴를 맞아 연휴 기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110만 명 이상이 해외여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추석 연휴 시작까지 3주 정도 남았지만, 추석 연휴 기간 떠나는 해외여행 상품 예약 건수는 지난해 추석 연휴의 두 배 이상이다.

하나투어의 경우 지난 11일 기준으로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출발하는 여행 상품 예약자는 7만9천여 명으로 작년 추석 연휴(2016년 9월 13∼18일)의 3만9천여 명의 2배가 넘는다.

지난해 예약자는 이미 연휴가 끝난 뒤에 집계된 수치이고 이번 추석 연휴 예약은 아직 진행 중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예약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지난달 기준으로 벌써 추석 연휴 출발 여행 상품 예약이 두 배 늘었다.

여행업계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최종 실적이 지난해보다 115%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의 예상대로라면 이번 추석 황금연휴 해외여행자 수는 110만 명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작년 추석 연휴(9월 13∼18일)때 출국객수는 46만9천여 명, 올해 설 연휴(1월 26∼31일)에는 49만9천여명이었다.

지난해 추석 연휴가 5일이었지만 올해 추석 연휴는 10일로 늘어났고 여기에 지난해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난 예약 증가율을 대입하면 올해 추석 연휴 해외여행객은 110만명이 넘을 것으로 업계는 추산했다.

지난 5월 징검다리 연휴 때에는 연차를 최대한 사용해야 9일을 연속해서 쉴 수 있었기 때문에 연차 없이 열흘을 연속해서 쉴 수 있는 이번 추석 연휴 때에는 5월보다 해외여행객 수가 증가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이전에는 10일씩이나 되는 연휴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출국객수는 120만명∼130만명까지도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작년 추석보다 유럽 여행객은 77.0%, 미주 여행객은 71.7% 늘어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일본(37.8%), 동남아(42.9%)의 증가세를 앞질렀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