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4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5일(甲寅)
포토뉴스

“참신한 인재 영입 폭 넓힐 것”

기사전송 2017-08-20, 21:01:5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상훈 한국당 시당 위원장
“새로운 일꾼들 등용 지향
시장 선거, 후보 선정 총력”
내년 地選 승리 자신감 보여
김상훈


김상훈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재선·대구 서구·사진)이 내년 지방선거를 10여개월 앞두고 지역 보수층 민심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시당 위원장을 맡아 막중한 책임을 갖고 새롭게 출발한다.

김 위원장은 “그간 대구·경북 시·도민들께서 과분한 사랑을 자유한국당에 보내 주셨는데 최근 탄핵, 대선패배 등 격동의 시기를 거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되는 목소리를 들려주고 계신다”면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한번 심판대에 선 한국당의 시당 위원장을 맡아 한층 어깨가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무리한 한국당 내 경선으로 본선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는 것이 홍준표 대표의 생각”이라면서 “참신한 신인들의 영입 폭을 넓혀 능력 있는 새로운 일꾼들의 등용을 지향하고 자존심이 걸린 승부가 될 시장선거는 어떤 상대후보가 나오더라도 승리할 수 있도록 당내 후보의 선정단계부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승리에 자신감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지역 보수층 민심이 요동치고 있는 것에 대해 “새로운 정부의 인기 영합적이고 일방적 정책결정에 대해 걱정을 하시는 분들이 많다”면서 “인기에 영합하지 않고 국익을 고민하는 정당, 야합하지 않는 야당으로서 우국세력의 의사소통 통로가 되고 대안을 제시하는 지속적인 노력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공항이전, 취수원 이전 등 지역 현안에 밀착해서 해결해나가는 진정성 있는 모습들을 보여드리면서 신뢰감을 쌓아나갈 것”이라며 전통적 지지기반인 지역 민심을 다잡기에 나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또 “탄핵과정과 대선을 거치면서 청년, 여성들에게 다소 소원해져 버린 정당의 컬러를 바꿔나가는 것이 급선무다”며 “청년, 여성친화적인 정당으로의 변신을 꾀하면서 저변을 확대해 나가고 이반됐던 보수층을 다시 결집하기 위한 시민소통에 주력해나갈 계획”이라고 시당의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김주오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