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흙 한 줌 이슬 한 방울

기사전송 2017-05-16, 21:26: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516095845
김현승



온 세계는

황금으로 굳고 무쇠로 녹슨 땅,

봄비가 내려도 스며들지 않고

새소리도 날아왔다

씨앗을 뿌릴 곳 없어

날아가 버린다.



온 세계는

엉겅퀴로 마른 땅,

땀을 뿌려도 받지 않고

꽃봉오리도

머리를 들다 머리를 들다

타는 혀끝으로 잠기고 만다



우리의 흙 한 줌

어디 가서 구할까,

누구의 가슴에서 파낼까?



우리의 이슬 한 방울

어디 가서 구할까

누구의 눈빛

누구의 혀끝에서 구할까?



우리들의 꽃 한 송이

어디 가서 구할까

누구의 얼굴

누구의 입가에서 구할까?


◇김현승=1934년 <동아일보>에 <쓸쓸한 겨울 저녁이
 올 때 당신들은> 시를 발표
 시집 <김현승시초>(1957), <옹호자의 노래>(1963),
 <견고한 고독>(1968), <절대고독>(1970)


<감상> 흙 한 줌, 이슬 한 방울, 꽃 한 송이의 소중함을 잊고 살아갈 때가 너무 많다. 사람은 누구나 내가 가지고 있을 때에는 그 소중함을 알지 못한다. 그러나 깨달았을 때에는 이미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후회하게 되어 있다. 지금부터라도 한번쯤 주위를 되돌아보는 지혜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