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그리움 지우기

기사전송 2017-09-10, 21:33:5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최규목


그리우면 길을 나서라

그리움에 삶이 허망하고

그리움이 애절하여 밤새 잠 못들 때

신 새벽에 행장 꾸러 길을 나서라



등짐 가득히 그리운 사람들을 꼬옥꼬옥 챙겨 넣고

먼 길을 나서라



인절미 같이 늘어진 길을 지나

낮 익은 시골 토담집을 지나

햇빛가지에 임을 걸어 두고

달빛가지에 벗을 걸어 두어라



비탈진 산길

솔가지 아래서는

꿈속 같은 어머니

아련한 아버님을 내려 놓아라

짐들을 하나 둘 내려놓으면

몸은 차츰 가벼워지고

그리움은 스펙트럼이라는 것을 깨닫노라



옛 풍경이 새 풍경 앞에서 지워지며

먼 미지가 다시 그리움이 되듯

먼 길 지나서 되돌아보면

옛 그리움은 새 그리움 앞에서

그냥 지고 마는 아득한 추억이 되는 것을.


◇최규목(崔圭睦)=1998년 <대구문학> 등단

 시집 <샛강에서 자맥질하다>


<감상> 세월이 갈수록 고향도 그립고 부모님도 그립고 친구도 그립다. 사람들은 저마다의 그리움 안에서 살아가기에 옛 그리움은 새 그리움 앞에 그냥 지고 마는 것 같지만 그 그리움 안에 꿈과 사랑과 아픈 추억을 간직하며 살아가게 되는 우리의 삶이 있기에 가슴 속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내 마음과 같이 시인의 마음일지도 모르겠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