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18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29일(戊寅)
오피니언사설

대구 ‘전기차’ 대선공약에 반드시 채택해야

기사전송 2017-04-13, 21:41:1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산업통상자원부는 2016년 7월 7일 대통령 주재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통해 ‘신규 유망수출품목 창출 방안’을 확정했다. 몇 가지가 있지만 전기차와 수소차가 핵심이다. 정부 방침을 보면 대구의 전기차는 2020년까지 현재 내연기관 차량 세계시장 점유율 수준의 수출 주력품목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20만대 이상 수출로 세계시장점유율을 10% 이상으로 높인다는 내용이다. 반면 광주의 수소차는 버스 택시 등 운행거리가 긴 대중교통수단을 중심으로 보급한다는 구상이다. 2016년에 카쉐어링 15대(광주), 수소택시 20대(울산)을 시범운행하고 2025년까지 수소차 10만대를 보급한다는 내용이다.

대구의 전기차는 시범운용 단계를 넘어 일반화 범주로 접어들고 있다. 대구시가 올해 보급키로 한 전기승용차 1천500대가 지난 1월 접수시작 이후 1천800대를 넘는 신청자가 몰리면서 두 달 만에 모두 소진됐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승용차 판매신청이 쇄도하자 시가 450대를 추가 보급할 것을 고려할 만큼 전기차 붐이 일고 있다. 대구시의 계획은 올해 승용차 1천500대, 화물차 500대, 전기이륜차 400대 등 총 2천400대 보급이 목표다. 2018년 5천대, 2019년 1만2천대, 2020년 3만대로 보급 수량을 확대해 2030년에는 대구시 등록차량의 50%인 50만대 보급을 목표 삼고 있다. 대구의 전기차사업은 탄탄대로다.

그 점에서 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지난달 26일 대구에서 지역 비전을 발표하면서 전기자동차를 전혀 언급하지 않은 것은 대단한 실책이다. 일부 교수들의 시안이라고 하지만 광주의 수소차는 공약으로 선정했으면서 대구의 전기차를 누락시킨 것은 어불성설이다. 이미 대구의 전기차는 대중적인 인기를 끌면서 보급화단계로 접어든데 비해 광주의 수소차는 아직 그런 단계에 미치지 않고 있다. 굳이 공약집에서 하나를 뺀다면 광주의 수소차를 빼는 것이 순리에 맞다.

대구·경북이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부품 기술개발에 총력을 다하는 등 전기차 산업에 앞서가고 있는 만큼 정부도 집중지원으로 뒷받침해주는 것이 ‘신규 유망수출품목’ 육성방안이다. 한편 대선 후보들도 대구의 미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역현안을 반드시 공약으로 채택 제시해 지역 유권자들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 무작정 한 표를 호소하기보다는 실천을 통해 진정성을 보여줄 때 표심도 움직임을 알아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