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3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6일(甲戌)
오피니언사설

지역 현안사업 차기정부가 공약케 해야

기사전송 2017-04-17, 21:28:3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어제부터 다음 대통령 선출을 위한 공식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등 유력 후보들이 일제히 대권을 향한 22일간의 총성 없는 전쟁을 시작한 것이다. 대구시도 이와 때를 맞추어 지난주 차기 정부 관철 지역 대형 프로젝트를 최종 선정해 발표했다. 현재로서는 다음 대통령에 누가 당선될지 알 수는 없지만 대구시가 선정한 대형 프로젝트들이 차기 정부 때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지역이 총력을 기우려야 한다.

대구시가 최종 선정해 발표한 차기정부 관철 프로젝트는 모두 17건이다. 친환경 첨단산업을 비롯해서 정부 중점투자 분야 사업, 사회간접 시설(SOC) 사업 및 기타 사업 등의 분야로 세분된다. 그동안 대구시가 주력해온 물 산업, 신생 에너지사업, 미래형자동차, 사물인터넷(IoT), 4차 산업분야 등이 포함돼 있다. 미래형 오토밸리 조성사업, 대구~광주 고속화철도 건설 등 다른 지역과 경합하고 있거나 협력해야 할 사업들도 있다.

대구시가 선정한 이들 사업은 사업비가 모두 9조7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모두가 대구의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과 직결돼 있다. 대구로 볼 때는 하나도 포기 할 수 없는 중요한 사업들이다. 대구시는 이들 사업 중 4조6천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집계되는 12건에 대해서는 올해 안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그래서 다음 정부에서 더 쉽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대형 사업들은 엄청난 재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따라서 정책과 예산권을 쥐고 있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이는 지방정부가 단독으로 실현하기가 불가능하다. 정부로부터 인정을 받느냐에 따라 사업이 쉽게 이루어질 수도 있고 지지부진해 질 수도 있다. 이명박 정부는 4대강 사업에 20조원 이상의 예산을 집중해 임기 내 완공했다. 김대중과 노무현 정부도 J프로젝트, 무안공항, 김대중컨벤션 등 호남지역에 집중 지원했다.

따라서 대구시는 이번에 선정한 17개 프로젝트를 중요 후보들의 대선공약에 포함시키는 전략을 짜야 한다. 경북도도 마찬가지이다. 현재로서는 대구·경북 지역의 표심이 흔들리고 있고 이번 대선에서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대구·경북 지역이 현안사업을 각 후보들의 공약에 포함시키기에 유리한 점도 있다. 유력 후보들의 공약개발 팀이 지역 현안사업을 반드시 공약에 포함시키도록 지역이 최선을 다 해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