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오피니언사설

문재인 대통령, 大慶권 공약 반드시 지켜야

기사전송 2017-05-11, 22:02:1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관련 공약 이행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구·경북을 여러 차례 방문해 다양한 공약을 제시했다. 대부분의 공약이 지역의 미래는 물론 국가 균형발전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공약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대구시와 관련한 대선공약은 7가지로 요약된다. △대구공항 지역거점공항 육성을 비롯해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선도도시 육성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국가첨단 의료허브 육성 △서대구역세권 개발 △국제적 물산업 허브도시 육성 △대구경북권 광역철도 건설 △옛 도청부지 복합공간 조성 등 꼽을 수 있다. 수십가지의 공약을 쏟아 놓은 시·도에 비하면 매우 단출한 편이다.

그 중 최대 관심사인 대구공항 이전사업은 ‘지역사회의 합의’를 전제로 공약집에 포함된 상태여서 지역사회 공동체의 합의가 되더라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따라서 새 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지지부진해질 위험이 있다. 경북은 문 후보 측이 7조3천억원이 들어가는 동해안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등 11대 공약이 있다.

그러나 정권이 교체된 지금 중앙정부와 연결고리가 끊어진 상태인 점이 치명적이다. 문 대통령과의 인맥이라야 김부겸 홍의락의원 정도인 형편이어서 향후 예산확보나 현안해결이 녹록치 않을 전망이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시절 중앙정부와 연결고리 역할을 할 지역인사가 없어서 핵심정책과 사업추진이 여의치 않았던 악몽이 재연될 우려가 짙다.

문 대통령은 선거과정에 지역을 방문, 대구가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가장 경제적으로 낙후된 것을 지적한 바 있지만 대구의 공약사항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사업들로 집약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약속을 지키는 솔직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것을 지역사회는 기억하고 있다. 당선을 위해 선거전략으로 내놓은 공약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 대통력의 공약은 지역발전의 지렛대가 된다.

문 대통령은 선거과정에서 약속한 지역 관련 공약들을 임기 내에 빠짐없이 이행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전국의 지자체들이 중앙정부를 싱대로 공약을 관철시키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대구·경북의 긴밀한 공조체제 구축이 긴요해졌다. 지역의 인적자원을 총동원해 공약을 관철시키는데 집중해야 한다. 가장 큰 관건은 문 대통령의 공약 실천의지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