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사설

민주당 ‘TK특위’와 대구·경북 상생해야

기사전송 2017-07-05, 21:02:2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더불어민주당의 ‘대구경북(TK) 특별위원회’가 오는 10일 국회에서 첫 회의를 가질 것이라 한다. 대구 북구을 출신인 홍의락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은 TK 특별위원회의 첫 회의에는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대구시 실·국장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정치적 불모지인 TK지역에 적극적으로 구애하는 민주당과 지역의 핵심 현안들을 새 정부 국정과제 우선 리스트에 포함시키기 위한 대구시의 행보가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우선 민주당의 TK특위는 홍의락 의원이 처음 제의해 지난 달 16일 당내의 신설 기구로 의결됐다. TK특위에 소속된 20명의 현역 의원 중 위원장인 홍 의원을 포함해 권칠승, 김현권 등 2명의 간사 모두가 TK 출신 인사이고 조응천, 정재호 의원 등도 지역구는 경기지역이지만 TK 출신이다. 대부분의 소속 의원들이 TK지역에 대해 우호적이며 지역의 숙원사업에 대한 이해도도 높다고 한다. 대구·경북이 기대를 걸 만하다.

민주당 TK특위 첫 회의에 초대된 대구시도 기대가 크다. 대구시는 이번 기회를 지역 숙원사업이 새 정부에서 추진될 수 있도록 하는 교두보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이 자리에서 대구시는 통합 공항의 성공적 이전 및 연결교통망 구축,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선도도시 육성 등 3대 전략과제의 현실화 방안이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국가심장센터 건립 등 3개 국비 예산사업의 원활한 추진도 적극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이 당내 기구로 TK특위를 설치한 것도 역시 대구·경북지역에서 정치적 교두보를 만들겠다는 속내로 풀이된다. 특히 내년의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TK지역의 현안을 챙기겠다는 모양새를 취함으로 대구·경북에서 호의를 얻겠다는 심산이다. TK특위는 민주당의 ‘전국 정당화’ 실현을 위한 TK지역 지지세 확산전략의 일환이다. 이 특위는 한반도 서쪽인 전라도 지역에 기반을 둔 민주당의 동진정책의 발로로 해석된다.

그동안 지역의 정치적 정서도 크게 변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대구는 김부겸, 홍의락 의원을 당선시켰고 최근 들어서는 민주당을 보는 시각도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나아가 대구시와 경북도는 조금도 늦출 수 없는 시급한 지역 현안들을 갖고 있다. 지역에서 세를 넓히려는 민주당과 현안과제를 실현해야 하는 대구·경북이 TK특위를 상생을 위한 기회로 삼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가 지역현안을 먼저 챙겨줘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