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사설

여당의 ‘TK특위’ 지역과 협치 모델 돼야

기사전송 2017-07-11, 21:51:2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더불어민주당 ‘TK(대구·경북)특별위원회’가 그저께 대구시, 경북도와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과 대구시, 경북도는 지역 현안을 추진하고 내년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한다. TK특위는 민주당이 TK지역에서 정치적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마련한 위원회이다. 그러나 대구·경북으로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사업 이행을 촉구하기 위한 집권여당과의 접촉 창구이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우선 대구시는 대구통합공항 이전 건설,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선도도시 육성,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 등 지역의 중요하고도 시급한 현안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시는 역시 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공약인 대구~광주 내륙철도 건설 등의 지원도 TK특위에 건의했다. 경북도도 3대 경량소재 벨트 구축, 첨단 가속기 기반 신약·바이오 개발, 국제 원자력 안전·연구단지 조성 등에 대한 정부지원을 요청했다.

이 같은 시·도의 요구에 대해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추 대표는 대구를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선도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경북의 현안에 대해서도 추 대표는 “경북을 그린에너지 집적단지로 조성해 동해안 친환경 에너지 클러스터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확약했다. 홍의락 TK특위 위원장도 향후 매달 한 번씩 정기회를 개최해서 TK지역 현안을 귀담아 듣고 정부와 지역 간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시·도가 정부의 지원을 요청한 이 모든 사업들은 그동안 시·도가 총력을 기우려 추진해오고 있는 현안 사업들이다. 대구·경북 지역으로서는 명운이 걸린 사업들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한 사업들이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지원이 축소되거나 끊겨서는 안 된다. 그러나 과거 정부에서 다 돼가던 지역의 중요한 현안들이 축소되거나 무산된 경우가 없지 않다. 현 정부에서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 대구·경북이 우려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비록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는 하지만 여당이 먼저 나서서 지역과 중앙이 소통하고 화합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이러한 모임이 전시성이나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서는 안 된다. 대구시와 경북도도 지역 현안에 초점을 맞춘 민원성 접근보다는 지역발전을 통한 국가발전이라는 대의명분을 내세워서 접근해야 한다. 민주당도 내년 지방선거만 의식할 것이 아니라 국토의 균형적 발전이라는 시각에서 보아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