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23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6월1일(辛亥)
오피니언사설

대구공항 이전지 통 큰 지원책 필요하다

기사전송 2017-07-12, 21:06:0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공항이 이전하는 주변에 들어가는 지원사업비가 5천억원은 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구시가 국방부에 제출한 대구공항 통합이전 건의서에 책정한 주변지역 지원사업비 3천억원으로는 어림도 없다는 것이다. 11일 경북도청에서 국방부, 대구시, 군위·의성군 관계자, 공항 관련 전문가, 대구경북연구원, 용역사인 경북정책연구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내용이다.

경북정책연구원은 이 자리에서 가장 먼저 “이전지 주변지역 지원사업비 3천억원은 총 사업비 대비 지원사업 비율이 4.5%로 역시 군공항 이전을 추진 중인 광주 8.8%, 수원 7.3% 등과 단순 비교하더라도 현저히 적다”며 “이 규모로는 지원사업의 실행 가능성이 매우 낮다. 항목별 세부사업을 분석한 결과 최소 5천71억원의 지원사업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원사업비 증액 등 규모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또 지원사업 중 상당수가 일회성으로 이전 후보지인 군위와 의성 지역주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지적됐다.

공항의 생명인 접근성 문제를 잘 짚었다. 도로망과 철도망구축을 성장동력과 항공수요 확보를 위한 최우선과제로 꼽았다. 공항이용객 접근편의성 개선을 위해 성주∼군위(23㎞) 고속도로 신설, 금호분기점∼가산IC(25㎞) 확장, 동대구분기점∼수성IC(6.9㎞) 확장, 대구 조야동∼칠곡 동명면 광역도로와 서대구 KTX∼통합공항 공항철도 연결 등을 강조했다. 공항 이전지역이 군위-의성 어디든 경북도 전지역을 사통오달의 도로망으로 연결, 공항기능을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지원비 문제는 경북도측에서 문제 제기한 만큼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을 대폭 수정, 통 큰 지원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안병윤 경북도 기획조정실장도 “통합공항의 원활한 이전을 위해서 대구시에 협조해야 할 부분도 있지만 도민들의 이익 및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사업에 대한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민항은 대구에 두고 K2만 옮기는 방안을 찾자는 이견이 있지만 대세는 통합이전이다. 뒤늦게 물길을 돌리려다간 꿩 잃고 알까지 잃는 꼴이 되기 쉽다. 그 점에서 “앞으로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이 완료되기까지 어려움을 이겨내고 대구와 경북이 꿈꾸는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경북도가 가진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지원하겠다”는 경북도의 상생의 다짐은 고무적이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