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4일(癸未)
오피니언사설

영·호남 가야사 공동연구 정부지원 늘여야

기사전송 2017-08-03, 21:06:0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경북도가 1일 고대국가인 가야사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발표했다. 경북도는 빠른 시일 내 경남, 전북, 전남 등의 광역 시·도와 함께 가야사 공동 연구를 진행해 영·호남 통합과 공존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전공학자와 전문가로 TF팀을 구성해 도내 가야 유적의 독창성을 체계적으로 연구·발굴해 나가겠다고 했다. 공동 연구의 시작 시점은 문화재청의 가야사 관련 예산 발표 시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실 경북도와 고령군이 가야사 연구에 노력을 기우린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고령군은 몇 차례에 걸친 발굴 작업으로 대가야의 궁성지인 해자와 성벽, 토기 등 유물이 확인했다. 이것이 가야사 연구의 결정적 전기가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6월 1일 ‘고대 가야사 연구와 복원사업’을 새 정부 국정과제 포함하도록 지시했다. 경북도는 6월 9일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추진을 위한 관련 시·군 회의를 가지기도 했다.

가야사 연구가 그동안 상대적으로 미진했던 것은 사실이다. 가야는 기원전 1~6세기 중반까지 낙동강과 섬진강 지역에 있던 여러 소국의 연맹체로서 찬란한 철기산업과 농업이 발전했던 국가다. 경북지역의 고령, 성주, 상주 등을 비롯해 경남, 전남, 전북 지역에 이르기까지 유물과 기록이 광범위하게 남아 있다. 가야는 백제와 맞먹을 정도의 영토를 가졌으며 6세기 중반에는 신라에 맞설 만큼 위세를 떨쳤던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

500년의 긴 역사를 가진 고대국가인 가야의 역사를 연구함으로써 우리는 가려진 우리의 역사를 밝히고 바로 잡아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가야사 연구로 가야가 일본에 전해준 영향을 좀 더 명확하게 규명하고 일본이 주장하는 임나본부설의 역사조작도 바로 잡을 수가 있게 된다. 가야의 역사를 그것도 당시 같은 영토였던 영남과 호남이 공동으로 유물을 발굴하는 등 연구를 해나간다면 영·호남의 공동체 의식도 더욱 강해질 것이다.

경북도는 2020년 가야 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하고 국제적 역사 및 관광벨트를 조성해 가야문화권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새로운 지역 성장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이러한 사업도 경북, 경남, 전북, 전남 광주 등이 힘을 합치면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영·호남이 가야문화를 매개로 해서 하나의 관광벨트를 만들 수도 있다. 이번에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와는 달리 정부가 적극 예산 뒷받침을 해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