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4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3일(癸未)
오피니언사설

공항 이전, 대구시와 정치권부터 손잡아야

기사전송 2017-08-06, 20:27:2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통합대구공항을 제데로 추진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는데 대구공항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기 때문이다. 대구 내부에서도 통합대구공항 이전과 관련된 행정절차를 밟고 있는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 의욕을 상실한 것처럼 느껴지니 답답한 일이다.

국토부는 3일 보도자료에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통해 김해신공항 개발 예정지역 범위와 공항시설 규모 및 배치, 접근 교통시설, 운영 계획, 재원 조달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공항 시설 및 운영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34억원을 들여 김해신공항 ‘건설 및 운영계획수립’ 용역에도 들어갔다. 연간 3천800만명의 항공수요 처리를 목표로 하는 김해신공항 건설에는 3천200m 길이 활주로와 국제여객터미널, 접근교통시설 등 총 5조9천600억원이 투입된다. 부산이 신바람 날 일이다.

하지만 대구공항통합이전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다. 국토부가 내놓은 자료도 없고 대구쪽도 쥐죽은듯 고요하다. 그러다가 느닷없는 ‘대구공항 존치론’으로 뒤숭숭하게 만들고 있다. 통합대구공항 이전지역 확정을 앞둔 마당에 너무나 조심스러운 일이다. 자칫 대구를 소외시키려는 낌새가 느껴지는 문재인 정부에게 빌미를 만들어 주는 듯 야속한 느낌이다.

그렇지 않아도 문재인 정부 공항정책에서 대구경북이 소외되고 있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정부가 추진할 부산, 광주 공항정책을 보면 관문공항 건설이니 이전지원 등의 구체적 표현이 들어가 있다. 하지만 국정과제에 포함된 대구공항 거점공항 육성사업에는 단서가 붙어있다. ‘지역사회 공동체의 합의를 통해 대구공항을 거점공항으로 육성한다’는 내용이다. ‘통합이전’ ‘관문공항 육성’이라는 화끈한 표현도 없다. ‘동네 공항’이 돼도 할 말 없게 됐다.

이래선 안 된다. 정부는 ‘지역사회공동체 합의’라는 터무니없는 단서부터 삭제해야 한다. 국방부가 부지선정위원회 위원 위촉절차에 들어간 상태지만 부지선정위원회가 언제 활동을 시작해 부지가 선정될지 예상하기 힘들다. 공항입지가 선정이 돼야 기본계획을 세울 수 있고, 사업비 측정도 정부지원도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정부를 설득하고 압박하기 위해 대구시와 정치권이 손을 잡아야 한다. 관문공항 건설이라는 대의를 위해 한발 양보하는 대승적 자세를 보여 주기 바란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