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오피니언사설

문재인 정부를 보는 TK 지역민의 시각

기사전송 2017-09-06, 20:13:4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한 대구·경북 시·도민의 시각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서는 긍정 및 부정적 평가가 비슷하게 나타났지만 탈원전 정책이나 대북정책은 부정적 평가가 강했다. 자유한국당의 친박 청산에 대해서도 긍정적 시각이 강했다. 민심이 천심이라 대구·경북 지역민의 시각이 전 국민의 여론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정부와 정치권이 경청해야 할 TK민심이다.

본지는 창간 21주년을 맞아 대구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 31일 양일간 대구·경북 지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600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방식은 자동응답전화면접조사인 ‘유선 RDD방식 표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2.5%p이며 응답률은 3.2%였고 신뢰수준은 95%이다. 이 여론조사의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나와 있어 누구나 참조할 수가 있다.

우선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대구·경북 시·도민들은 39.7%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부정적인 평가 36.1%를 조금 앞섰다.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로는 ‘국민과 공감, 소통 노력’을 48.8%로 첫 번째로 손꼽았다. 다음은 ‘적폐청산과 개혁’이 22.3%였고 ‘권위적이지 않고 소탈해서’라는 응답도 12.8%나 됐다. ‘경제정책’도 7.7%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앞으로도 이런 방면에서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명심해야 할 사안들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반대하는 의견이 58.8%로 찬성 의견 32.4%를 크게 앞질렀다. 특히 원전시설이 밀집된 경북 동부연안권 주민들의 경우는 탈원전 반대의견이 64.0%나 됐다. 당연히 원전의 안전에 관심이 가장 높아야 할 원전 주변의 주민들이 탈원전 정책을 가장 많이 반대한다는 것은 생각해볼 만한 점이다. 정부가 말하는 원전의 위험성 문제가 과다하게 부풀려진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가질 수 있는 대목이다.

또 정부의 복지정책은 60.6%가 ‘선심성 정책’이라고 판단했다. 시·도민은 빚내서 벌이는 잔치를 달갑지 않게 여기고 있다는 얘기이다. 정부의 대북정책도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부정 의견이 54.7%였다. 사드 배치도 대구·경북 시·도민 72.4%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정부는 북한에 대해 메아리 없는 대화 제의만 계속할 것이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에 대응할 굳건한 국방태세를 갖추기를 시·도민이 원하고 있는 것이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