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21일 토요일    단기 4351년 음력 3월6일(癸未)
오피니언사설

대구시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주력해야

기사전송 2018-04-11, 21:52:1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대구시의 노력이 경주되고 있다. 대구시는 청년 일자리 창출과 시민생활 안정을 위해 2천억원이 넘는 추경예산안을 편성했고 ‘청년들이 찾는 산업단지 만들기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최근 들어 정부도 중소기업 채용 지원금을 크게 늘리고 있다. 그러나 일자리를 찾아 다른 지역으로 떠나는 대구지역 청년층의 유출은 여전히 심각하다. 청년이 찾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대구시의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9일 발표에 따르면 대구시는 총 2천161억원 규모의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 중 297억원을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창출 및 고용친화 기업청년 지원 등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일자리 사업에 편성했다 한다. 미래형 자동차,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신성장 분야에도 134억원이 편성됐다. 대구시는 시의회가 의결하는 대로 일자리 창출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라 한다.

또한 대구시는 9일 근로환경과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고용환경 개선 지원사업’을 발표했다. 기업이 목욕시설이나 구내식당, 휴게시설, 기숙사, 사무 공간 등의 근무환경을 개선할 경우 총 공사비의 80%를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근로자가 일과 여가활동을 함께 누리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실현하는 사업이다. 대구시가 단순한 고용환경 개선을 넘어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다.

지역 중소기업 또한 체질개선과 신규고용 확대 등을 위한 자체의 노력이 절실하다. 그래야만 그들이 만성적 인력난을 해소할 수 있다. 정부는 지난 달 ‘정규직 종업원 1명 채용 시 연봉 3분의 1 지원’이나 ‘34세 이하 청년 중기 취업 시 5년간 소득세 전액 면제’ 등 일자리 대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한 추경예산만도 3조9천억원이다. 이를 기회로 중소기업도 경쟁력을 높여야 하고 정부도 그들에 대한 각종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

그동안 대구시의 일자리 만들기 성과는 상당했다. 그러나 대구시가 목표 달성에만 주력해 일자리의 수적 증가에만 매달려서는 안 된다. 대구시가 일자리 창출 성과를 내세우기 위해 상용 일자리가 아닌 1년 미만의 일회성 일자리 만들기로 숫자를 채웠다는 지적이 없지 않다. 일자리 만들기는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대구시는 성과에만 집착하지 말고 임시직과 비정규직을 줄여나가는 방안도 꾸준히 병행해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