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3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2일(壬午)
오피니언기고

건축물 설계 데이터의 개방과 공유로 新기후체계 대응

기사전송 2016-11-24, 21:17:31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우재학
한국에너지공단
대경지역본부장
정부는 2017년을 기점으로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추진에 관한 규정을 개정, 2025년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를 위하여 단계적으로 대상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제로에너지빌딩이란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여 필요한 에너지를 자체적으로 공급하고, 고효율 설비 활용, 단열성능 극대화 등을 통해 건물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는 친환경 자급자족형 건축물을 말한다.

제로에너지빌딩은 에너지비용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기존 건축물 대비 온실가스를 70% 이상 줄일 수 있어서 신기후체제에서의 주요한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 부각되고 있다.

제로에너지빌딩 구현과 관련해 중장기적 로드맵은 수립한 상태이나, 세부적으로 보급 확대를 위한 정책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현재 건축되고 있는 건축자재와 건축설비의 에너지성능 수준, 단위면적당 건축비 산정 등의 기초 통계자료의 확보가 중요하다.

또한 시장에서 제로에너지빌딩을 자연스럽게 수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건축물별 최적화 모델 발굴, 건축자재 및 설비 등 설계요소에 대한 경제성 분석 자료 제시와 같은 정부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

제로에너지빌딩의 구현은 외벽, 창호 등의 단열 기준 강화만으로는 어렵다. 종합적인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고려한 통합 설계·시공 및 고효율기기의 설치·이용이 필요하다.

정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은 각종 기자재의 효율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서 에너지소비효율등급 표시제도와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창 세트, 가정용 가스보일러, 멀티전기히트펌프 등 제로에너지빌딩에 적용되는 기자재 중 일부가 효율 등급 표시품목으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하지만 폐열회수환기장치·LED 조명·펌프 등의 기자재는 고효율기자재 인증품목에 머물러 있어서 제로에너지빌딩 핵심 자재인 동 기자재에 대한 효율관리 품목 확대가 필요하다.

향후 제로에너지빌딩 관련 기자재에 대한 효율관리 기준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전문가가 아닌 일반 건축주 누구나가 기자재의 에너지 성능을 확인·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로써 제로에너지빌딩을 활성화할 수 있는 저변을 마련함은 물론 시장의 기술개발을 유도함으로써 가격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다.

제로에너지빌딩 보급의 확대를 위해서 공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부3.0 건축물 에너지절약계획서 설계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공단은 한국감정원과 협력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절약설계 통계시스템 구축하고 약 5만 여건의 건축물의 건축, 전기, 기계, 신재생 부문에 대한 설계 요소 통계를 활용하여 7월부터 시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12월 정식 서비스 이전까지 고도화를 계획하고 있다.

공단은 건축물 에너지절약설계 통계시스템을 통해 신재생 및 고효율 설비의 활용가이드를 제공하여 해당 설비의 채택을 유도할 예정이다. 저에너지 건축 설계를 위해 보편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설비에 대한 정보를 이해하기 쉽게 제공한다면 고효율 설비의 채택률 제고는 물론 전문성이 부족한 설계사의 업무 부담까지 경감시킬 수 있다.

제로에너지빌딩은 ‘지속 가능한 녹색 건축물’로 미래 건축물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 가정과 국가의 에너지비용을 줄일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까지 있어 에너지 문제와 기후변화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적극적으로 “정부3.0 건축물 에너지절약계획서 설계지원 서비스”를 추진하여 제로에너지빌딩 실현 기반이 구축되기를 희망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