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4일(癸未)
오피니언기고

작은 관심과 따뜻한 사랑이 아이들의 미래를 만든다

기사전송 2017-08-27, 21:22:3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순경-송경민
송경민 봉화경찰서
여성청소년계 학교
전담경찰관 순경
과연 나의 아들, 나의 딸들이 학교에서 안전하게 생활하고 있을까? 학교를 보낸 자식을 둔 학부모라면 당연히 걱정되는 부분 중 하나 일 것이다.

경찰청 통계에 의하면 신학기인 3~4월에 학교폭력이 40%를 차지하는 등 가장 많이 발생하고, 뉴스나 신문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주위에서 학교폭력은 늘 심심찮게 일어나고 있는 범죄 중 하나다.

요즘 사례를 살펴보면, 과거의 단순한 신체적 폭력이 아닌 사이버상의 언어적 폭력, 성적 모욕 등 정신적 폭력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카카오톡,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를 통해 피해학생에게 모욕적인 욕설을 하거나 협박을 통한 보복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왕따나 폭행을 주도하는 가해학생들을 올바르게 선도시키는 일도 중요하지만,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알아야하는 일부 어른들의 자세 또한 중요하다. 피해학생이 선생님이나 부모님께 피해사실을 알릴 경우 ‘우리도 어릴 때 싸우면서 컸다’라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며 피해학생의 마음을 보듬어주지 않고 피해학생의 폭력에 대해 방관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학교폭력은 처벌보다 예방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학부모라면 평소보다 아이들에게 관심을 많이 가지고 학교폭력 피해 의심이 있지 않은지 살펴 신속히 알아차려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교폭력 피해 징후로는 몸의 상처, 평소보다 용돈을 많이 요구하는지, 등교거부, 아이의 우울감이나 불안함 등이 있다.

경찰에서도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SPO(학교전담경찰관)들이 청소년선도관련 업무와 초·중·고등학교폭력예방교육,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학생들과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학교 선생님, 부모님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평소에 학생들에게 관심과 대화의 시간을 많이 가지고 피해나 문제발생시 경찰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하는 대처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