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2월24일(戊申)
오피니언대구갤러리

바람이 머문 시간 - CUBA

기사전송 2016-10-09, 21:50:3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촬영장소: 쿠바 뜨리니닷/카메라 NIKON D800 . F/11 .1/125초>




올해 2월 서양 자본주의 문화가 침입하기전의 쿠바가 보고 싶어서 쿠바의 수도 아바나와 중부 지방도시 바라데로, 산타클라라, 뜨리니닷 등의 도시를 남편과 둘이서 여행을 하였다.

일부 예외는 있지만 쿠바는 세상의 속도와는 관심없는 듯한, 시간이 흐르는 듯 하면서도 멈추어 있는 것 같아 ‘바람이 지나가지 않고 머물러 있구나’ 라는 생각을 쿠바에 머물며 촬영을 하는 내내 했다.

그들의 삶의 모습에서 나를 보며 그 순간 낯선 자신과의 만남은 내 마음의 길을 찾아 떠난 과거로의 시간 여행이었다.

지금도 쿠바의 음악과 춤, 헤밍웨이가 즐겨마셨다는 모히토,무엇보다 쿠바의 벗겨진 회칠 하나의 아름다움까지 그립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