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25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2일(癸未)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석유 냄새 때문에

기사전송 2016-12-18, 21:42:2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규리






오래된 난로 피울 때 진동하는 석유 냄새가

오히려 사람들을 붙들어 놓고 있다

처음에는 냄새를 밀어내려

문을 열기도 하고

심지를 올렸다 내렸다 해보지만

석유 냄새는

추위와 추위를 못 견디는 사람 사이에 엉겨 붙어 있다

사람들은 냄새를 밀어내려다

어느새 냄새가 되어 간다



냄새 속에선 냄새를 모른다

싫어도 못 보내는 사람처럼

냄새를 내보낼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보내려 하기에 못 보내는 것이다

난로가 달았다 식었다 반복하는 동안

우리 몸에 난 요철의 길로

알게 모르게 냄새는 자리 잡는다

나에게 온 너도 그러했다

◇이규리= 1994년 《현대시학》등단
 시집 <앤디 워홀의 생각> <뒷모습>
 2015년 제6회 질마재문학상 수상.

<감상> 프랑스 소설가 파트리크 쥐스킨트가 쓴 소설 향수가 있다. 이 소설은 영화로도 만들어진 바가 있는데 이런 대목이 나온다. ‘위대한 것, 끔찍한 것, 아름다운 것 앞에서는 눈을 감을 수 있다. 달콤한 멜로디나 유혹의 말에는 귀를 막을 수는 있다. 그러나 결코 냄새로부터 도망칠 수는 없다. 냄새는 호흡과 한 형제이기 때문이다.’ 냄새가 우리를 얼마나 지배하는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오래된 석유난로를 피울 때 그 연기와 매캐한 냄새를 나도 안다. 문을 열고 내 보내려 해 보지만 곧 추워서 성급히 문을 닫고 마는 상황도. 바깥 추위와 대치한 현실에서 어쩔 수 없이 하루 동거를 마치고 나면 온 몸에 배인 석유냄새는 마침내 겨울동안 나의 체취가 되고 만다. 싫어도 못 보내는 사람, 냄새처럼 나에게 스며든 사람, 운명이라고 해야 할 밖에. 삶이란 결국 지난한 현실 속에서 도망칠 수 없는 운명의 연속인가 보다. 한낱 석유냄새를 이렇게 사유할 수 있다니 시인은 대단한 능력자다. -달구벌 시낭송협회 윤미경-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