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2월26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아름다운 아침

기사전송 2017-01-05, 21:54:3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최승헌










찬바람이 날을 세우는 이른 아침

방금 목욕을 마친 두 할머니가

힘겹게 목욕탕 문을 밀치며 나온다

두 분 중 연세가 조금 덜 들어 보이는 할머니가

허리춤에서 휴대폰을 꺼내더니

가쁜 숨을 몰아쉬며 어디론가 전화를 한다

아마 남편에게 하는 듯



보소 오소



단 두 마디, 참 간단한 통화다

잠시 뒤 도착한 할아버지가

가랑잎처럼 가벼운 할머니를

타고 온 오토바이 뒤에 앉히면서 한 마디 한다



어무이, 안 추운교? 목도리 꼭 하이소



그러더니 호주머니에서 노끈을 꺼내

할머니와 자신을 꽁꽁 묶는다

그 가녀린 노끈이 무슨 힘이 있겠냐마는

먼 옛날, 자신이 어머니의 뱃속에서

탯줄 하나로 생명의 줄을 연결하였듯이

지금은 힘없는 노끈 하나에

늙은 어머니와 늙은 아들이 연결 된다



질긴 모자의 정이 소통되고 있는 아름다운 아침


◇최승헌=1980년 시문학 등단
 시집 <고요는 휘어져 본적이 없다>
 <이 거리는 자주 정전이 된다>


<감상> 힘없는 노끈 하나로 소통하는 늙은 어머니와 늙은 아들! 소통의 부재 속에 비판과 탓은 내 몫이고, 모순과 부조리는 네 몫인 비정한 현실 앞에 두 모자를 꽁꽁 묶는 가녀린 노끈은 우리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조무향-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