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1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4월6일(戊子)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오늘 하루

기사전송 2017-01-10, 21:54:08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공영구








모처럼 저녁놀을 바라보며 퇴근했다

저녁밥은 산나물에 고추장 된장 넣고 비벼먹었다

뉴스 보며 흥분하고 연속극 보면서 또 웃었다

무사히 하루가 지났건만 보람될만한 일이 없다

그저 별 것도 아닌 하찮은 존재라고 자책하면서도

남들처럼 세상을 탓해보지만

늘 그 자리에서 맴돌다 만다



세상살이 역시 별 것 아니라고

남들도 다 만만하게 보는 것이라고

자신있게 살라고 하시던 어머니 말씀 생각났다



사실 별 것도 아닌 것이 별 것도 아닌 곳에서

별 것처럼 살려고 바둥거리니 너무 초라해진다

한심한 생각에 눈 감고 잠 청하려니

별에 별 생각들 다 왔다 갔다 한다

그래도 오늘 하루 우리 가족

건강하게 잘 먹고 무탈한 모습들 보니

그저 고맙고 다행스러워

행복의 미소 눈 언저리까지 어려온다.

◇공영구=“심상” 신인상 당선 1998 민족 문학상 수상
  시집 <엄마의 땅> <여자가 거울을 보는 것은>
  한국문인협회, 대구문인협회, 대구시인협회 회원.
  대구문인협회 회장 역임

<감상>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모습을 엿본다. 이 시를 통해 나의 적나라한 일상이 보이는것 같은 동병상련을 느낀다. 지금은 홀몸 아닌 건사할 식구를 거느린 책임이 더해지니 나 보다 식구들의 안위에 내 행복이 구속되어 가는. 이것이 진짜 인생 이구나 깨달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 가겠지! 이왕이면, 기쁘고 행복하다 여기며 살아가야겠지! -달구벌시낭송협회 김철호-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