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26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2월28일(壬子)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꽃의 이유

기사전송 2017-03-06, 21:42: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마종기




꽃이 피는 이유를

전에는 몰랐다.

꽃이 필적마다 꽃나무 전체가

작게 떠는 것도 몰랐다.

꽃이 지는 이유도

전에는 몰랐다.

꽃이 질 적마다 나무 주위에는

잠에서 깨어나는

물 젖은 바람 소리.

사랑해본 적이 있는가.

누가 물어보면 어쩔까.


◇마종기=월간 현대문학 박두진 추천으로 등단.
 시집 <조용한 개선(凱旋)> <두번째 겨울> <이슬의 눈>
 <변경(邊境)의 꽃>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 <새들의  꿈에서는 나무 냄새가 난다>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나라 하늘빛>
 한국문학작가상, 편운문학상, 이산문학상 수상.


<감상> 산과들에 생명이 살며시 깃드는 봄이 왔군요! 봄의 전령사는 형형색색의 꽃의 피어나는 모습이겠죠. 그 기대감에 부풀어 오르는 봄을 맞이하며 겨울밤 아득한 그리움에 가슴 시렸던 우리들 마음은 새로운 희망을 품고 인생을 노래하는 저 들판으로 벌써 달려가고 있습니다. 오는 봄엔 꽃을 더 많이 만나고 사랑하고 싶습니다.

-달구벌시낭송협회 김철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