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29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6일(丁亥)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초록 예찬

기사전송 2017-03-19, 21:36:3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박희진




조물주가 지상의 태반을

초록으로 물들인 것은



너무도 잘 한 일,

너무도 잘 한 일.



만약 초록 대신 노랑이나

빨강으로 물들였다면



사람은 필시 눈동자가 깨지거나

발광하고 말았으리…


◇박희진=1931년 경기도 연천에서 출생
 고려대학교 영문과 졸업
 월탄문학상, 한국시협상, 상화시인상 등 수상
 보관문화훈장 수훈,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
 시집 <실내악>, <청동시대>, <빛과 어둠의 사이>, <연 꽃 속의 부처님>, <사행시 사백수>, <소나무 만다라>,  <이승에서 영원을 사는 섬들>외 다수


<감상> 겨우내 세상이 황량한 듯 하더니 어느새 찾아온 봄. 봄 빛깔은 노랄까? 그렇게 보였어! 노랑을 즐기다 보니 초록으로 바뀌어. 물놀이 하며 지내다 보니. 갑자기 초록이 지쳐 단풍이 들어 빨강 단풍에 취해서 흥얼 흥얼..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르다 지내다 보니 자연이 숨죽여가는 하얀 겨울이 오는구나. 그러다 저러다 세월은 물 흐르듯 기약 없이 자꾸만 간다. 두둥실 두리둥실 끝없는 바다로 가세!! -달구벌시낭송협회 김철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