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5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8일(丙子)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작년에 핀 꽃

기사전송 2017-05-29, 21:28:1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문병란



작년에 핀 꽃

옛 가지에

다시 올해도 핀 꽃



빛깔도 같고

향기도 같고

모양도 같은데...



보는 내 눈이 다르고

생각하는 내 마음이 변했고

냄새 맡는 내 코가 무디어 지고



계절은 변하지 않았는데

시절은 어기지 않았는데

봄은 옛날의 봄 다시 왔는데



달라진 눈으로 보는 꽃

40세의 새초롬한 봄과

50세의 풀죽은 봄과

60세의 고개 숙인 봄이

같은 꽃 위에서 달리 온다



내 곁에 머물던 사람 떠나가고

달라진 눈으로 보는 봄이여

달라진 가슴으로 우는 봄이여



뒤돌아보지도 않고

조금도 멈추어 주지 않고

가는 봄에 가는 꽃

지는 꽃에 가는 인생이여



해마다 피는 꽃은 같건만

가노라 희젖는 봄이여

낙환들 꽃 아니랴 양탈하는 맘이여.


◇문병란=시집 <문병란 시집, 1971> <죽순밭에서, 1977>
 <벼들의 속삭임, 1980> <땅의 연가, 1981>
 전남문학상(79), 요산문학상(85), 금호예술상,
 광주예술상, 화순문학상, 한림문학상, 평화문학상 수상


<감상> 시인은 40세, 50세, 60세의 달라진 마음과 눈으로 보는 꽃은 같은 꽃 위에서 달리 온다 한다. 그러나 머물지 않는 세월에 뭔가 모르게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자기만의 성찰이라도 생기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래서 세월은 흐르는 것이 아니라 쌓이는 것이라 하지 않았을까 싶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