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19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6월28일(戊寅)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한 세상

기사전송 2017-06-13, 21:22:3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613094517
박이도



짧은 한평생이라는데

가도가도 끝이 없구나



안경알을 닦으면

희미하게 생각나는

지난 일들



가다가 가다가 서글퍼

주저앉으면



안경알 저쪽에

희미하게 떠오르는

짧은 희망



다시 가다가 문득

내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그것을 잊어버리기도 한다


◇박이도=196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황제와 나> 로 등단
 시집 <회상의 숲> <북향> <폭설> <빛과 그늘>
 <홀로 상수리나무를 바라볼 때> <어느 인생>
 <을숙도에 가면 보금자리가 있을까>
 대한민국문학상(1991) 수상

<감상> 수없이 많은 일들을 겪으면서 때로는 주저앉고 싶을 때도 있지만 결코 평탄하지 않은 이정표도 없는 인생길, 그러나 가도가도 끝없는 인생길이긴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걸어 가다보면 분명 평탄한 길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오로지 자기 자신의 힘으로 꿋꿋하게 걸어가야 하는 외로운 인생길인 것이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