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마음

기사전송 2017-06-21, 21:49:2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621101232
박경리



마음 바르게 서면

세상이 다 보인다.



빨아서 풀 먹인 모시 적삼같이

사물이 싱그럽다



마음이 욕망으로 일그러졌을 때

진실은 눈멀고



해와 달이 없는 벌판

세상은 캄캄해 질 것이다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욕망

무간지옥이 따로 있는가



권세와 명리와 재물을 쫓는 자

세상은 그래서 피비린내가 난다.


◇박경리=1955년 소설가 김동리 추천으로 등단
 소설 <김약국의 딸들> <토지> <박경리 문학전집>


<감상> 박경리 선생님의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유고시집 중에 마음이란 짧은 시이다. 이 시를 읽으면서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는 백범 김구 선생의 말씀이 뇌리를 스친다. 사람이 살면서 마음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서 그 사람의 삶의 가치가 달라지리라. 마음을 바르게 하여 긍정적인 생각으로 마음을 채우며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분명 성공적인 삶을 살아 갈 것이고, 끝없는 인간의 욕망과 욕심을 따라가는 사람이라면 시인의 말대로 무간지옥의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기쁨보다는 슬픔과 아픔이 많은 현실 가운데 아직은 마음 따뜻한 사람들이 함께 하기에 그래도 한번 살아 볼만한 세상이 아닐까 생각한다. 시를 읽고 감상을 하면서 지금 이 시대의 우리의 모습, 아니 나의 모습을 성찰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를 가졌으면 한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