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22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29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하루

기사전송 2017-06-26, 21:00:3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626090300
강문숙




하루가 참 짧다, 생각하다가도

돌이켜보면 꽤 길다

해 뜨고 해 지는 일 어디 만만한 순례길인가



꽃잎을 여느라, 모란은

한나절 얼마나 용을 써댔을 테고, 구름은 또

동에서 서으로 발이 부르트도록 건넜을 것이었다.



그대에게로 가는 길

손끝 닿을 듯 지척이다 싶다가도

아직 너무 멀어 반도 못 왔다



하루 해 저리도 중천인데

사람들은 자꾸만

짧다, 짧다, 헛꽃 피우듯 중얼거린다




<감상> 오늘도 참 많은 일들이 함께한 하루다. 오전 강의 끝나고 지인들과 함께 영덕 강구 바다로 갔다. 돌아오는 길에 지인의 전원주택 마을 구경하고 가꾸어 놓은 텃밭에 상추며 근대, 쑥갓을 솎아내기도 하고 그리고 정원 한쪽 옆에 서 있는 작은 보리수나무에 말랑말랑 익은 붉은 보리수 열매도 따서 나눠 먹었다. 늘 짧다고만 생각한 하루였는데 이렇게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바로 하루임을 강문숙 시인의 ‘하루’ 라는 시를 읽고 오늘에야 생각하게 되었다. 그렇다. 사람에 따라서 또는 형편에 따라서 다르긴 하겠지만 나에게 주어진 오늘 하루는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라 꽤 긴 시간이었음을 느낀다. 하루를 마무리하고 오늘 새롭게 생각했던 점들을 짧게나마 정리를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었고 정말 고맙고 감사한 하루였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