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세월은 아름다워

기사전송 2017-06-28, 21:34:1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유안진




살아온 세월은 아름다웠다고

비로소 가만가만 끄덕이고 싶습니다



황금저택에

명예의 꽃다발로 둘러 싸여야 만이

아름다운 삶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길지도 짧지도 않았으나

걸어온 길에는 그립게

찍혀진 발자국들도

소중하고 영원한 느낌표가 되어 주는 사람과

얘기 거리도 있었노라고



작아서 시시하나 안 잊히는

사건들도 이제 돌아보니 영원히

느낌표가 되어 있었노라고



그래서 우리의 지난날들은

아름답고 아름다웠느니



앞으로도 절대로 초조하지 말며

순리로 다만 성실을 다하며

작아도 알차게, 예쁘게 살면서,



이 작은 가슴 가득히 영원한

느낌표를 채워 가자고

그것들은 보석보다 아름답고 귀중한

우리의 추억과 재산이라고

우리만 아는 미소를 건네주고 싶습니다



미인이 못 되어도

일등을 못 했어도

출세하지 못했어도

고루고루 갖춰 놓고 살지는 못해도



우정과 사랑은 내 것이었듯이

아니 나아가서 우리의 것이듯이

앞으로도 나는 그렇게 살고자 합니다



그대 내 가슴에

영원한 느낌표로 자욱 져 있듯이

나도 그대 가슴 어디에나

영원한 느낌표로 살아있고 싶습니다.



<감상> 흐르는 세월에 늘 아쉬움이 남는 건 살아온 세월이 아름다웠기 때문이 아닐까? 마침표를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인생, 살면서 맺은 인연 소중히 여기고 하찮게 여겼던 아주 작은 일들도 귀히 여기며 살아간다면 세월의 아름다움을 실감하며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