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0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1일(庚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좋은 시절

기사전송 2017-07-25, 22:00:0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725090342
장석주



튀긴 두부 두 모를 기쁨으로 삼던 추분이나

북어 한 쾌를 끓이던 상강(霜降)의 때,

아니면 구운 고등어 한 손에 찬밥을 먹던

중양절(重陽節) 늦은 저녁이었겠지.



당신과 나는 문 앞에서

먼 곳을 돌아온 끝을 바라본다.

물이 흐르는데

물은 제 흐름을 미처 알지 못하고,

정말 가망이 없었을까?



작별의 날이 세 번씩이나

왔다 가고,

마음은 철없는 손님으로 와서

가난을 굶기니 호시절이다, 오늘은

어제의 내일이고

또 다시 내일의 어제일 것이니,



오늘은 당신과 나에게도

큰 찰나!



잿빛 달 표면 같은 마음으로

기쁨이 날개를 활짝,


◇장석주=시집 <햇빛사냥><완전주의자의 꿈>
 <그리운 나라><새들은 황혼 속에 집을 짓는다>
 <어떤 길에 관한 기억><붕붕거리는 추억의 한때>


<감상> 우리는 항상 지나고 나면 그때의 힘든 삶들은 모두 잊혀지는 모양이다. 그래서 지나고 난 시절은 좋은 시절로 기억이 된다. 오늘 감당해야 할 삶의 고단함이 크게 느껴지기 때문이 아닐까? 마음은 철없는 손님으로 와서 가난을 굶기니 호시절이다 라는 시인의 말처럼 나 또한 비록 가난했지만 온 가족이 감자하나 나눠 먹는데도 행복한 웃음 지을 수 있었던 지난날들, 소박한 꿈을 꾸며 작은 일에도 성취감을 느꼈던 지난들이 진정 나의 호시절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