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0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1일(庚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왼손을 위한 변명

기사전송 2017-08-07, 20:46:1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807100101
이명수



할머니는 왼손을 묶어 놓고

수저나 연필을 오른손에 쥐어 주었다

왼손은 천대받았다



밥은 오른손으로 먹고 글씨도 오른손으로 쓰고

때리거나 던질 때만 왼손을 썼다

옳은 일은 오른손이

바른 일은 바른손이 하고

천한 일은 왼손의 몫



졸지에 오른쪽 어깨에 탈이 났다

끊어진 인대를 당겨 붙이고

베개만 한 팔걸이를 하고

달포 동안 오른손을 모셨다

지하철에서 오른팔이 없는 노신사와 마주쳤다

반갑게 왼손으로 악수하고

정답게 손을 흔들었다



오른쪽과 왼쪽의 경계가 없어졌다


◇이명수=시집 <공한지><울기 좋은 곳을 안다>
 시선집 <백수광인에게 길을 묻다>.
 제46회 한국시인협회상 수상


<감상> 어린 시절 왼손잡이라는 사실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적이 있다. 무슨 일이든 왼손을 쓰는 나에게 부모님께서는 오른손을 쓰게 하기 위해 혼을 내면서 늘 꾸짖었다. 오른쪽 어깨를 다치고부터 왼손 사용이 많아지면서 오른쪽과 왼쪽의 경계가 없어졌다는 시인의 말이 충분히 이해가 되어 진다. 왼손 사용하는 게 부끄럽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로 꾸지람을 듣고 오기로 고친 왼손잡이가 이제는 오른손 왼손 상생의 협동으로 번갈아가며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양손잡이가 되었다. 간혹 왼손잡이를 볼 때면 내 어린 시절이 떠올라 안쓰러운 생각이 들 때가 많다. 아무래도 일상생활의 도구들이 아직 왼손잡이로서의 불편한 점들이 많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