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시냇물 같은 사람

기사전송 2017-08-23, 21:16:5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823075210
제미정




나는 바다 같은 사람보다는

시냇물 같은 사람이 좋다



끝없이 넓고 짙은 푸름이 있지만

그 깊이를 가늠할 수조차 없는

바다 같은 사람보다는



얕은 물이 쉼 없이 흐르며

그 안에 갖가지 모양의 돌을

제 몸처럼 안고 둥글게 세월을 먹는

시냇물 같은 사람이 더 좋다



시냇가에 심겨진 나무를 위해

기꺼이 자신을 내주고도

말간 웃음으로 잔잔히 흘러가는



비가 오면 빗물의 손을 잡고

기나긴 동행도 즐거움이라 노래하는



거친 파도도 풍랑도 모르고

조용히 인생을 유영하는 듯하지만

결코 주저하거나 멈추는 법이 없는



나는 그런

시냇물 같은 사람이고 싶다



◇제미정=2009년 현대시문학 추천 등단
 시집 <고래는 왜 강에서 죽었을까>
 2006년 <문학바탕> 신인문학상 수상


<감상> 조용히 인생을 유영하는 듯하지만 결코 주저하거나 멈추는 법 없이 흐르는 시인이 말하는 나도 그런 시냇물 같은 사람이고 싶다. 흐르던 흐르지 않던 항상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시냇물처럼 온화한 마음으로 언제나 내 자리를 지키며 주위 사람들을 감싸는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 고집과 편견이 없고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주고 낮은 곳으로 유유히 말없이 쫄쫄쫄 흘러가는 그런 사람이면 더더욱 참 좋겠다. 초심에서 벗어나지 않고 언제나 한곁 같은 마음을 가진 사람이야 말로 진정한 시냇물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된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