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밭 한 뙈기

기사전송 2017-09-12, 20:55:2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12102243
권정생


사람들은 참 아무것도 모른다

밭 한 뙈기

논 한 뙈기

그걸 모두

‘내’거라고 말한다



이 세상

온 우주 모든 것이

한 사람의

‘내’것은 없다



하나님도

‘내’거라고 하지 않으신다

이 세상은

모든 것은

모두의 것이다



아기 종달새의 것도 되고

아기까마귀의 것도 되고

다람쥐의 것도 되고

한 마리 메뚜기의 것도 된다



밭 한 뙈기

돌맹이 하나라도

그것 ‘내’것이 아니다

온 세상 모두의 것이다


 ◇권정생=대표작 <몽실언니> <팥죽할머니>
 <무명저고리와 엄마> <길 아저씨 손 아저씨>
 <세상에서 가장아름다운 이름 엄마> <바닷가 아이들>


<감상> 사람들은 늘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애써 힘을 쏟으며 살아간다. 더 높아져야 하고, 남들보다 더 많은 것을 소유해야 하므로 경쟁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시인은 밭 한 뙈기 논 한 뙈기뿐만 아니라 이 세상 모든 것이 한 사람의 내 것이 아니라 온 세상 모두의 것이라고 한다. 스스로를 낮추고 외롭고 아픈 사람들을 보듬으며 욕심 없이 사셨던 시인의 모습이 그대로 보여 지는 것 같아 자신이 부끄럽다. 아직도 버리지 못한 욕망들로 인해 순리를 잊고 살지는 않은지 곰곰이 돌이켜 볼 일이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