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4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7일(乙亥)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절망

기사전송 2017-09-20, 21:25:1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20085331
김수영




풍경이 풍경을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곰팡이 곰팡을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여름이 여름을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속도가 속도를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졸렬과 수치가 그들 자신을 반성하지 않는 것처럼

바람은 딴 데에서 오고

구원은 예기치 않은 순간에 오고

절망은 끝까지 그 자신을 반성하지 않는다



◇김수영=1945년 문예지 <예술부락>에
〈묘정의 노래〉발표
 대표적 작품〈달나라의 장난>〈헬리콥터〉
〈병풍〉〈눈〉〈폭포〉



<감상> 사람은 자기 성찰과 반성을 통해 인격이 완성되어 가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 삶은 무의미한 삶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늘 자기인식에 대한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것이다.

우리는 모두가 살아 있는 한 희망한다. 어떠한 암울한 현실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꿋꿋이 견뎌 낸다면 곧 희망이 찾아올 것이라는 것을 믿는다는 것이다. 내가 선택한 길을 스스로 책임지고 무수한 갈림길에서도 반성하며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바람은 딴 데에서 오고, 구원은 예기치 않은 순간에 오고, 절망은 끝까지 그 자신을 반성하지 않는다. 는 시인의 마지막 구절이 기억에 남는다.

절망이라고 억지로 희망으로 바꿀 필요는 없다. 나와 무관하게 오는 절망의 순간들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 그러므로 절망이 희망을 낳는 것이 아니라 바로 견뎌내는 그 자체가 희망이 되는 것이리라.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