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기사전송 2017-09-21, 22:00:4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21100417
천양희




외로워서 밥을 많이 먹는다던 너에게

권태로워 잠을 많이 잔다던 너에게

슬퍼서 많이 운다던 너에게

나는 쓴다.

궁지에 몰린 마음을 밥처럼 씹어라.

어차피 삶은 너가 소화해야 할 것이니까.


◇천양희=1967년 <현대문학> 4월호에 박두진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
 시집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사람 그리운  도시> <하루치의 희망> <마음의 수수밭>
 산문집 <시의 숲을 거닐다> <직소포에 들다> < 내일을 사는 마음에게>



<감상> 내 것이기 때문에 그 누구와도 나눌 수가 없는 내 삶은 내가 소화해서 내가 온전히 사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외로운 것도 권태로운 것도 슬픈 것도 모두 내게 주어진 나의 몫이기 때문이다.

시인이 궁지에 몰린 마음을 밥처럼 씹으라고 한 것도 꼭꼭 씹어서 소화시킨 외로움, 권태 그리고 슬픔은 더 이상 외로움도 아니고 권태도 슬픔도 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오늘 하루도 궁지에 몰린 내 마음들이 소화되지 못한 채 되풀이 되지는 않았는지 문득 되돌아보게 된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