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1일 토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2일(辛巳)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한가위를 맞이하는 마음과 마음

기사전송 2017-09-26, 21:18:2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26102048
이채


사는 일에 묻혀서

안부를 묻기에도 바쁜 나날들, 그러나

반가운 얼굴로 다시 만날 수 있는 명절의 기쁨

부푼 마음에는 벌써부터 보름달이 뜹니다



고향의 단풍은 여전히 곱겠지요

이웃과 벗들이 정겨운 그곳엔

나이를 먹어도 어릴 적 꿈이 살아 숨 쉽니다

고향의 들녘은 언제나 풍요로운 가슴



작은 선물을 준비하고

정성스레 가을꽃 한 송이의 리본을 달 때

좋아하실까? 라는 생각

엷은 미소 지으며 설레는 마음

그동안 소홀했던 인사도 함께 포장합니다



송편처럼 둥글게 빚은 마음으로

우애를 다지며 모나지 않게 살기를

기울면 차고, 차면 또 기운다는

삶의 이치를 깨닫기까지 너무 많이 써버릴 시간들

열어야 비로소 담을 수 있음을, 안을 수 있음을

이제는 알게 하시어

보름달처럼 멀리 비추는 겸허한 빛으로 살 수 있기를



생각하면 그립고

그리우면 눈물나는

아버지, 어머니, 부를수록 부르면

어두운 한 켠이 서서히 환해지고

비좁던 마음도 넓게 넓게 밝혀주시는

보름달처럼 변함없는 사랑

그 크신 사랑으로 맞이하는 한가위가 마냥 행복합니다


◇이채=시집 <중년이라고 그리움을 모르겠습니까> <중년이라고 이러면 안 됩니까>
 노천명문학상, 조지훈문학상 등 수상



<감상> 이번 한가위엔 우리 모두 부모님과 형제자매, 친지들과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성묘 가던 꼬부랑길로 한달음에 달려가 이채 시인의 송편처럼 둥글고, 보름달처럼 넉넉하고, 가을 들판처럼 풍성한 한가위의 호사를 마음껏 누려 보자. -달구벌시낭송협회 김선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