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3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6일(甲寅)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김사윤의 시선(詩選)> 저물녘 당신 김정석

기사전송 2017-11-06, 21:17:4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김정석
김정석




제철소에서

뻘겋게 타는 쇳덩이만 보면서

봄이 가고

여름이 가고

다 가고



꽃이 피었다는 소문이 들려오고

당신이 떠났다는 소문이 찾아오고

뻘겋게 뻘겋게 타는 쇳덩이만 보면서

납작하게 두드려 패면서

단단해져라

부디 단단해져라



패면서

물 뿌리면서

이놈아

이놈아

울컥울컥 피 쏟을 것 같은 오후도

가버리고



덜컥

저물녘



◇김정석=전남 해남 출생, 영남문인회
 한국예인문학 편집위원, 시집 <별빛 체인점>외


<감상> 저물녘에 ‘당신’은 제철소에서 일을 하는가 보다. 계절이 어떻게 바뀌는지도 모르게 하루하루를 바쁘게 살아가는 ‘당신’을 바라보는 시인의 눈은 안타깝기만 하다. 그 사이 ‘당신’의 ‘당신’이 떠났다는 소식도 들었지만, 스스로 담금질을 하는 ‘당신’은 어느새 시인이 된다. 쇠도 녹일 뜨거운 열기 앞에 서면 소름이 끼친다. 땀조차 흐르는 걸 못 느낄 극한의 환경에서 일만 하는 당신은 쇳물을 세월 속에 흘려보내면서 드디어 덜컥 위기감을 느낀다. 오늘 하루도 어제처럼 ‘덜컥’ 저물녘이 되어 버렸음을 깨닫는 대목에선 차라리 ‘희망’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내일부터 ‘당신’은 낙엽이 지는 걸 보려 할 것이고 가을이 깊어 가는 귀뚜라미 소리에 귀를 기울일 테니 말이다. -김사윤(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