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6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1일(癸丑)
오피니언미디어포커스

김정일에 보낸 박근혜 편지와 박사모·정청래

기사전송 2016-12-19, 21:47: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박근혜김정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김정일에 편지’ 관련, 박근혜 대통령과 박사모에 일침을 가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푸하하하~정말 웃깁니다>‘김정일에 보낸 박근혜 편지’ 文 썼다고 착각한 박사모, 종북·빨갱이 비난하더니…큰 웃음을 주신 박사모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종종 이런웃음 부탁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박사모 카페에는 ‘문재인 전 대표가 김정일에게 보낸 편지’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본 박사모 회원들은 ‘종북’ ‘빨갱이’ 등의 단어를 쓰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편지는 박근혜 대통령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고, 카페 측은 글을 곧바로 삭제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김정일에 편지 논란이 처음 불거진 지난 17일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박근혜를 이적행위로도 처벌이 가능하다.>김정일에게 굽신거리며 아첨을 다 떨고 주체91년을 써서 북한정권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 아닌가? 통일부 허락 없이 편지를 주고받았다면 국보법 간첩죄에 해당. 매우쳐라!”라는 글을 게재, 분노를 표출했다

앞서 박사모 카페에는 ‘문재인 전 대표가 김정일에게 보낸 편지’라며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본 박사모 회원들은 ‘종북이다’ ‘빨갱이다’라며 비난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뒤늦게 해당 편지가 박근혜 대통령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지자 카페 측은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앞서 17일 주간경향은 2005년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낸 편지가 담긴 하드디스크를 입수해 보도했다. 당시 박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님께 드립니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위원장님을 뵌지도 3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저에게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지만 위원장님의 염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안부를 물었다.

박 대통령은 “한민족의 하나됨과 진한 동포애를 느끼게 했던 ‘2002년 북남 통일 축구경기’를 비롯해서 북측의 젊은이들이 유럽의 대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게 지원하는 ‘북측 장학생 프로그램’ 등 다양한 계획들이 하나씩 실천되고 있습니다”고 적었다.

<논설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