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28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3월1일(甲寅)
오피니언미디어포커스

박지만 수행비서 죽음과 안민석, 신동욱

기사전송 2017-01-02, 21:11: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안민석
박근혜 대통령 주변 사람들의 잇따른 죽음에 네티즌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남동생 박지만 EG 회장 수행비서의 죽음에 대해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안 의원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박지만 씨 수행비서의 의문사에 대한 김현정 PD의 질문에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이상하게 그 동네분들은 또 중요한 시기에 결정적인 시기에 그냥 자살들을 많이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5촌 살인사건부터 해서 이번에 비서 사건까지 일련의 어떤 연관된 스토리라든지 그런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 차제에 지난 시절 동안 타살됐거나 자살했던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된 또 최순실 일가 쪽에 관련된 최태민 쪽에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 대한 죽음을 한 테이블에 놓고서 개연성이라든지 연관성들을 쭉 한번 특검이 보게 되면 특검이 수사하고 있는 일들의 본질을 파악해서 퍼즐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박지만 회장의 비서로 10년간 근무한 주모씨(45)가 지난해 12월 30일 서울 강남구 자신의 아파트 거실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부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주씨가 29일이나 30일에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씨에게 특별한 외상이나 타살의 흔적은 없었다. 외부 침입도 없었고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2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씨의 수행비서 죽음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의미심장한 발언을 자신의 SNS에 남겼다. 신 총재는 “피비린내 진동하는 광란살인극의 끝은 내 목숨인가”라며 “아님 정치적 매장인가. 공화당 해산하고 총재 사퇴하면 멈출 것인가”라는 글을 적었다.

<논설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