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1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2일(辛亥)
오피니언미디어포커스

조지훈 아들 조태열 유엔주재 대사

기사전송 2017-08-06, 20:26:4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조태열
시인 조지훈의 아들인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대사에 관심이 높다.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 대사는 5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가 이날 채택한 대북 제재결의 2371호에 대해 “불법적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전용될 수 있는 경화가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것을 현저하게 차단할 강력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조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 제재결의 채택 이후 발언을 통해 “이번 조치가 북한의 WMD 개발 능력을 억제하는 데 상당히 기여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사는 “안보리가 이날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함으로써 국제사회가 북한의 무모하고 위태로운 행동을 중단시키기 위해 강력히 단합돼 있을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안보리의 2371호 채택을 환영하며,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의 완전하고 철저한 이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북한에 대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안보에 보험을 제공해준다는 망상 하에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와 반대로 이미 강력한 국제사회의 결의를 더욱 강화하는 데 기여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핵 야망을 추구하며 어디까지 가더라도 이를 멈추기 위한 우리의 결의는 결코 약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은 더 이상 우리의 확고한 공동의 의지를 시험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길을 선택함으로써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을 향해 일침을 날린 조태열(61) 주유엔대사는 지난해 11월부터 대사직을 수행하고 있다. 참여정부 대통령인수위 전문위원을 지낸 바 있다. 우리 정부 인사로는 최초로 유엔 평화구축위 의장을 맡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