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2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3일(壬子)
오피니언포토에세이

초지(草地)

기사전송 2017-07-30, 21:02:3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종학파일


이종학
이종학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제주도는 말들의 고향이다.

한라산 오름 중간 중간에 대규모 목장이 펼쳐져 있다. 제주 생활에 접어 든지도 어연 3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육지의 풍경과는 이색적인 환경에 사진 인생을 새롭게 써보는 기분이다. 제주에는 많이 알려진 촬영지가 많이 있다. 소지섭 나무, 용두암 일출, 녹차 밭, 차귀도 등등…

안개에 쌓인 초원의 푸르름과 거센 바람에 휘둘리는 초지는 나의 가슴에 뭔가가 와 닿는다.

어지럽게 휘둘리는 초지를 바라 볼 때면, 무질서 속의 질서가 보이는 듯하다. 나의 인생관과 거의 흡사한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진다.

난 초지(草地) 사진을 많이 촬영한다. 아직도 비바람 몰아치는 날이면 어김없이 카메라를 둘러멘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