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사람들동정

리퍼트, 태권도복 입고 지르기 “얍”

기사전송 2017-01-11, 21:36:15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계명대 태권도센터 방문
“매력적 무술” 관심 표현
리파트주한미대사
리퍼트 주한미 대사가 격파를 하고 있다.


“태권도는 매력 넘치는 세계적인 무술입니다”.

지난 10일 계명대 태권도센터를 방문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는 이같이 말했다.

이날 리퍼트 대사는 대구 명예시민증 수여식 참석 차 대구를 방문했다.

평소 태권도에 관심이 많은 그는 특별히 태권도센터가 있는 계명대를 방문해 직접 태권도 시범을 관람했다.

계명대 태권도 시범단은 품새와 태권체조 부문에서 많은 전국대회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미국 특수부대 네이비 씰(Navy SEAL) 출신으로 무술에 대한 관심이 많으며 특히 태권도를 으뜸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어느 나라든지 특색 있는 무술을 가지고 있다”며 “한국의 태권도는 올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될 만큼 매력적이며, 공격보다는 정신을 수양하고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기술들이 특히 매력적”이라며 태권도 사랑을 표현했다.

계명대 태권도 시범단의 시범을 관람 한 후 리퍼트 대사는 태권도를 배우는 시간도 가진 후 금방 자세를 익혀 직접 송판을 격파,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편 계명대는 리퍼트 대사에게 이름이 새겨진 태권도복과 검은 띠를 선물로 증정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